티스토리 뷰

나의 깃허브 블로그

나는 약 2년 넘게 깃허브 블로그를 운영해오고 있었다. 깃허브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모든 것을 직접 커스텀할 수 있기 때문에 루비 기반의 Jekyll 테마도 써보고, Node.js 기반의 Hexo 테마도 써보고, 리액트 기반의 Gatsby.js, Next.js까지 써보면서 다양한 경험을 해볼 수 있었다. (프론트 경험 그만...)

하지만

포스팅보다 블로그 수정이 더 많다.

나는 백엔드 개발자이기 때문에 그렇게 미적 감각이 뛰어나지 않다. (그래도 취향은 있다) 때문에 이것저것 써가면서 여러 가지 디자인을 직접 해보았는데, 아무리 해도 내 성에 차는 디자인은 나오지 않았고, 템플릿들도 내 기준에 부합하지 않았다. 때문에 커스텀을 계속하다 보니 블로그 포스팅이랑도 멀어지게 되었고, 블로그만 뒤집는 게 일상이 되었다.(백엔드 개발자인데 백엔드랑 멀어지게 됨)

그리고 TIL(Today I Learned)과 포지션이 겹침

그냥 블로그는 공부한 내용이나 나중에 다시 찾아볼 것 같은 글들을 저장해놓는 느낌으로 써왔는데, git에서 TIL을 하다 보니 포지션이 겹치게 되어 어느 순간 블로그 글도 쓰고 TIL도 쓰고 두 번 일을 하는 느낌이 들었다. 이건 너무 비효율적이지 않나 의구심이 들기 시작....

글 관리가 너무 어렵다

vscode로 열어본 내 블로그

폴더들로 포스팅들을 관리하다 보니 글이 점점 늘어날 수록 글 관리가 어려워지고, 카테고리나 태그를 수정하려면 직접 파일을 하나하나 찾아다니면서 수정하는 게 너무 번거롭다 보니 어떻게 할지 고민을 하게 되었다.

블로그 플랫폼을 옮기겠다 결심

약 1년 동안의 블로그 검색 노출

그 동안 너무 생산적이지 못한 글들만 생산한 것 같아. 나만 보는 용으로 끄적이는 것보다, 더욱 고품질의 글을 써서 다른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글 쓰기에 적합한 플랫폼을 찾아 나서게 되었다.

그래서 티스토리를 선택하게 된 이유

유구한 역사를 지닌 Tistory, 카카오가 관리하니 걱정도 없다.

블로그 플랫폼으로 미디움, 네이버 블로그, 티스토리, 그리고 요즘 유행하는 벨로그 중에 고민을 해보았는데, 결국 선택한 것은 티스토리였다. 사실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네이버 블로그는 이웃 개념이 있어서 소통이나 접근성은 좋았지만 구글 접근성은 좋지 못했고,

미디움은 진짜 글에만 집중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었지만 테마를 고를 수 없다는 게 마음에 안 들었고,

벨로그는 React로 유명한 Velopert님이 만드신 블로그 플랫폼이지만 그래도 개인이 만들었다 보니 안정성이나 지속성이 이 걱정됐다.(나만의 공간이라는 느낌도 적다.)

 

그렇게 최종 선택된 곳은 티스토리였는데, 예전에는 개발 친화적이지 못하다는 소리가 많았었는데, 개선이 많이 되면서 그런 느낌은 사라졌고, 글 관리나 접속자 수도 편하게 확인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그래서 새롭게 시작하기로 한 티스토리 블로그에서 좋은 글을 쓰도록 노력할 테니 자유로운 지적과 소통으로 모두가 발전하는 블로그가 되었으면 좋겠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4,006
Today
1
Yesterday
7
링크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